[북이야기] 장 지글러의 신간 ‘왜 세계의 가난은 사라지지 않는가?’ 출간

근본적 원인은 바로 전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자본주의’다

남윤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2/19 [22:33]

[북이야기] 장 지글러의 신간 ‘왜 세계의 가난은 사라지지 않는가?’ 출간

근본적 원인은 바로 전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자본주의’다

남윤혜 기자 | 입력 : 2019/02/19 [22:33]

 

▲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의 장 지글러의 신간 ‘왜 세계의 가난은 사라지지 않는가?’가 출간됐다.     © 남윤혜 기자


[참교육신문 남윤혜 기자]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의 장 지글러의 신간 왜 세계의 가난은 사라지지 않는가?’가 출간됐다.

 

대한민국은 반세기 만에 빠르게 성장해 지구상에서 가장 활력 있고, 가장 효율적 시민 사회 가운데 하나로 우뚝 섰다. 국민들이 밤낮없이 일한 결과 세계적 경제 대국의 대열에까지 합류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극심한 경제 양극화를 비롯한 자본주의의 폐해 속에서 허덕이고 있다.

 

우리는 자본주의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정작 이 체제가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 깊이 있게 생각할 기회는 드물다. 누군가는 자본주의가 우리에게 그 어느 때보다 큰 풍요를 가져다주었다고 이야기하는데, 왜 정작 주위를 돌아보면 가난한 사람이 많은 것일까? 누군가가 수십억 원을 들여 파티를 열고 백화점에서 명품 쇼핑을 할 때, 지구 어디인가에선 5초마다 어린아이 하나가 배가 고파서, 혹은 배가 고플 때 제대로 먹지 못하여 죽어간다. 그렇다면 자본주의가 말하는 풍요는 대체 어디로 간 것인가? 왜 소수만 풍요를 누리고, 다수는 풍요롭지 못한가?

 

우리는 유엔 인권이사회 자문위원이자 최초의 식량 특별조사관이었던 장 지글러에게서 그 질문의 답을 찾을 수 있다. 그는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를 통해 수십만 독자에게 충격적 기아의 실태를 알린 바 있다.

 

그리고 20191월 신간 왜 세계의 가난은 사라지지 않는가?’를 발간했다. 책 속에서 지글러는 바로, “왜 세계는 이토록 불평등한가?”에 정면으로 답한다.

 

현재 전 세계를 뒤덮고 있는 심각한 기아와 빈곤 문제를 유발하는 원인과 해결책이 무엇인지를 고찰한다. 다국적 기업과 강대국이 벌이는 약탈과 횡포, 조세 천국과 벌처펀드의 실태, 소수 금융 자본 포식자가 전 세계 부를 독점하고 있는 현실, 선진국에 진 어마어마한 빚 때문에 영원한 빈곤의 굴레에 갇힌 제3세계 국가들, 심지어 ‘85명의 억만장자들이 세계에서 제일 가난한 사람 35억 명이 소유한 것을 모두 합친 것만큼의 부를 소유하고 있다고 고발한다. 그가 지적하는 이 실태의 근본적 원인은 바로 전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자본주의.

 

자본주의가 괴물이 된 지금,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며 다음 세대에 어떤 세상을 물려주어야 할까. 그러려면 무엇을 바꿔야 하고 어떤 행동으로 나서야 할까. 나를 위해, 우리를 위해, 다음 세대를 위해 나의 역할을 생각해 보아야 하는 이유를 이 책에서 찾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