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재 피디에프 파일 복사 제본 처벌받을 수 있어, PDF파일 불법복제 집중단속

대학교재 불법복제 집중 단속, 전국 대학에 불법복제 근절 안내문 배포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2/25 [11:14]

대학교재 피디에프 파일 복사 제본 처벌받을 수 있어, PDF파일 불법복제 집중단속

대학교재 불법복제 집중 단속, 전국 대학에 불법복제 근절 안내문 배포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02/25 [11:14]

 

▲ 출판 불법복제 근절 홍보 포스터 및 현수막, 대학교재 피디에프 파일 유통, 복사 및 제본 처벌받을 수 있다. 2019년도 새 학기를 맞아 3월을 대학교재 PDF파일 등 불법복제 행위 집중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단속을 실시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한국저작권보호원(원장 윤태용)과 함께 2019년도 새 학기를 맞아 3월을 대학교재 불법복제 행위 집중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단속을 실시한다. 또한, 학술출판협회(회장 김진환) 등 관련 단체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침해 예방 캠페인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8년 하반기에 실시한 ‘대학교재 불법복제 이용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학생 중 절반 이상인 51.6%가 불법복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1학기당 필요한 교재 8권 중 2권을 불법 경로를 통해 구매하고 있다고 응답해 대학가의 불법복제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불법복제물 구매는 피디에프(PDF) 등 전자파일(47%), 전체 제본(32%), 부분 복사 순이며, 대학생들이 강의 시 전자기기를 활용하는 비율(72.2%)이 증가함에 따라 불법 전자파일의 유통 비중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집중단속 기간 동안 문체부 저작권 특별사법경찰과 저작권보호원의 현장조사팀 등 50여 명으로 특별 단속반을 구성하고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대학가 주변 복사업소에 대한 불시 점검 방식 위주로 단속하되 불법복제물 전자파일 유통 관련 책 스캔 업소와 유포한 자에 대해서도 수사해 「저작권법」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엄벌할 방침이다. 아울러 집중단속 기간 동안 대학교재 불법복제 신고 전화도 운영해 침해 행위에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2018년 실태조사에서 불법복제 경험 대학생의 76.3%가 「저작권법」 위반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불법복제물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학생들의 의식 개선을 위한 대규모 홍보캠페인도 진행된다.

 

학술출판협회는 대학교육협의회 등과 협력해 집중단속 기간 동안 전국 450개 대학에 불법복제 근절 현수막과 포스터를 부착하고 학생들에게 불법복제 근절 안내문을 배포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구매한 책을 전자파일 형태로 복제해 공유하는 행위나 대학교재 복사와 제본을 의뢰하는 행위도 형사 처벌 대상이 될 수 있고, 특히 저작권자로부터 민사소송까지 당할 수 있다.”라며 학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