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학생들을 위한 반값원룸 ‘성동한양 상생학사’ 1호점 탄생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3/04 [18:31]

한양대 학생들을 위한 반값원룸 ‘성동한양 상생학사’ 1호점 탄생

남정현 기자 | 입력 : 2019/03/04 [18:31]

 

▲ 새로 개관하는 ‘성동한양 상생학사’는 한양대 인근 평균 시세인 보증금 1000만원, 월세 50만원의 원룸을 성동구와 집주인 간 협약으로 보증금을 3000만원으로 상향하는 대신 월세를 40만원으로 낮췄다.     © 남정현 기자


[참교육신문 남정현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LH공사, 한양대학교, 집주인이 협력적으로 한양대 학생들에게 기존 원룸 임대료의 반값의 성동한양 상생학사3월부터 전국 최초 시범 운영한다.

 

성동한양 상생학사이전에는 한양대 인근 평균 시세인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50만원을 부담해 왔다.

 

이에 성동구에서는 학생들의 임대료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민 · · 학이 상생 협력할 수 있는 부분에 중점을 두고 많은 협의를 거친 결과 성동한양 상생학사를 선보이게 됐다.

 

이번에 새로 개관하는 성동한양 상생학사는 한양대 인근 평균 시세인 보증금 1000만원, 월세 50만원의 원룸을 성동구와 집주인 간 협약으로 보증금을 3000만원으로 상향하는 대신 월세를 40만원으로 낮췄다.

 

보증금 인상에 따른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LH공사에서 주택도시기금을 활용해 학생에게 2900만원을 연 1% 이자로 대출해주고, 대출이자는 성동구와 한양대에서 절반씩 부담함으로써 학생 부담 보증금을 100만원으로 대폭 낮추었다.

 

월세 40만원에 대해서는 성동구와 한양대학교에서 75천 원씩 15만원을 지원해 25만원으로 대폭 낮추었다.

 

이를 위해 성동구는 성동한양 상생학사사업 모델에 따른 시범사업 총괄 및 관련기관 간 조정과 함께 사업 참여주택 물색, 운영기관 선정, 입주학생 추천 및 선발, 월세지원 등을 수행한다.

 

아울러, LH공사에서는 사업 참여주택에 대한 집수리비 지원 및 입주학생에 대한 보증금 대출을 지원하고, 한양대에서는 입주학생 추천 선발 및 월세지원을, 집주인은 임대료 조정(보증금 인상 및 월세 인하) 및 건물 관리 역할을 맡는다.

 

이번 시범사업은 한양대 재학생과 상생협약 참여 원룸 대상으로 하며 올해 총 50(상반기21, 하반기29)를 공급할 예정으로 시범사업 운영 경과에 따라 확대할 계획이다.

 

한양대 재학생의 경우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100%이하이면서 직전학기 평균 3.0 이상인 2~4학년 학부 재학생이 대상이며 향후 정식사업 시행 시 신혼부부 및 청년으로 입주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상생협약은 젠트리피케이션과 연관해 임대료 상승 제한, 보증금 인상을 통한 월세 인하 등을 내용으로 하며, 사용 승인 후 10년 이상 및 전용면적 85이하인 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신학기 개강을 맞아 지난 32일부터 입주를 시작한 성동한양 상생학사’ 1호점은 한양대 인근에 위치한 원룸으로 재난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스프링클러 등 화재대비 시설을 완비했으며, 입주 전 소방서와 협업해 화재 안전 특별조사를 실시했다. 또한 보안을 위해 CCTV, 비상벨 등을 설치할 계획으로 최근 증가하는 성범죄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했다.

 

한편, 오는 3월 말에는 LH공사, 한양대 등 협업기관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성동한양 상생학사개관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상생과 협치를 기반으로 대학생의 주거 안정과 동시에 지역 발전에도 기여함으로써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전국 최초의 상생형 청년 주거복지 모델을 구축했다.”향후 성동한양 상생학사를 통해 모든 청년들이 주거비 부담을 덜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해 청년들의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