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역사를 왜곡하는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즉각 시정하라

일본 문부과학성의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에 따른 대한민국 교육부 대변인 성명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3/27 [13:47]

일본은 역사를 왜곡하는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즉각 시정하라

일본 문부과학성의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에 따른 대한민국 교육부 대변인 성명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03/27 [13:47]

 

▲ 대한민국 교육부는 일본 정부가 침략의 과거사를 왜곡하고 우리의 독도 영토주권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즉각 시정을 촉구했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 26일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주장’하는 내용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수년 간 일본의 학습지도요령 및 교과서의 그릇된 역사인식과 독도 영토주권 침해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여러 차례 시정을 촉구해 왔으나, 일본은 올바른 역사교육과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저버리고 올해 초등 사회과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기술하도록 했다.

 

대한민국 교육부는 일본 정부가 침략의 과거사를 왜곡하고 우리의 독도 영토주권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즉각 시정을 촉구한다.

 

일본은 우리 국민이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일본의 진실한 반성을 촉구하고 양국의 화해와 ‘동반자적 한일관계’를 기대하는 것에 또다시 깊은 실망과 상처를 준 사실을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될 것이다.

 

동아시아의 진정한 화해 및 공동 번영의 길을 가로막는 역사왜곡과 독도 영토주권 침해를 즉각 중단하고, 미래 세대에게 부끄러운 역사의 굴레를 씌우지 않도록 독도 영토 주권을 침해한 ‘교과서’를 즉각 수정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대한민국 교육부는 “역사를 왜곡하고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일본의 거듭된 시도에 대해, 관련 기관 및 민간·사회단체와 협력해 적극 대응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