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국도', ‘피해자다움’에 질문하는 ‘7’ 개막

남윤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4/07 [21:06]

'7번국도', ‘피해자다움’에 질문하는 ‘7’ 개막

남윤혜 기자 | 입력 : 2019/04/07 [21:06]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남산예술센터가 올해의 시즌 프로그램 개막작으로 여기는 당연히, 극장과 공동 제작한 ‘7번 국도’(작 배해률, 연출 구자혜)를 17일(수)부터 28일(일)까지 공연한다.     © 남윤혜 기자


[참교육신문 남윤혜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남산예술센터가 올해의 시즌 프로그램 개막작으로 여기는 당연히, 극장과 공동 제작한 ‘7번 국도’(작 배해률, 연출 구자혜)17()부터 28()까지 공연한다.

 

‘7번국도는 극작가 또는 지망생의 미발표 창작 희곡을 투고하는 상시투고시스템 초고를 부탁해’(2017)를 시작으로 이듬해 미완성의 희곡을 개발해가는 낭독공연 서치라이트’(2018)를 거쳐 올해는 시즌 프로그램으로 자리를 잡아 의미를 더한다.

 

삼성 백혈병 사건군 의문사를 다룬 이번 작품은 우리 사회가 강요하는 피해자다움은 무엇인가?’에 관한 질문을 던진다. 공연 속에 등장하는 인물은 가상이지만 그들이 마주하는 죽음만큼은 사실에 가깝다.

 

작품은 사건의 무게를 증폭시키거나 대책 없이 삶을 아름답게 포장하지도 않으며 인물 사이의 갈등, 충돌, 변화를 있는 그대로 드러낸다. 피해 당사자를 비롯해 피해자의 가족 등 여러 층위에 존재하는 갈등을 외면함으로써 우리 사회에 팽배한 피해자다움은 더욱 견고해져 피해자를 다시 압박해왔던 사실에 주목한다.

 

배해률 작가는 사회적 참사를 겪을 때마다 우리는 피해자들이 사회적 영웅으로 부상되기를 바라지만, 사실 피해자들이 싸울 결심을 하거나 멈추기까지가 더 치열한 싸움의 시작이 된다.”고 밝혔다. 또한 구자혜 연출은 이 길에 서 있는 사람들의 조용한 싸움을 꾸밈없이 담아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 작품은 배해률 작가의 첫 장막 희곡이며, 극작가를 겸하고 있는 구자혜 연출가가 지난 해 사물함’(작 김지현)에 이어 다른 작가와 호흡을 맞춘 두 번째 작품이다.

 

구자혜 연출가와 <킬링타임>, <윤리의 감각>, <가해자 탐구_부록: 사과문작성가이드>에서 가해자의 시선으로 사회적 참사의 본질을 파헤치려는 시도를 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다시 그 시선을 피해자에게로 돌린다. 배우 권은혜, 박수진, 이리, 전박찬, 최요한이 출연한다.

 

한편, 공연이 개막하는 17()과 막을 내리는 28()에는 청각 장애인을 위한 문자와 수어(수화)통역,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 해설이 제공되는 배리어프리(Barrier-Free)’로 진행된다. 지체장애인을 위한 휠체어석은 모든 회차 예매 가능하다. 문자통역을 위한 자막이 무대 중앙에 설치되며 수어(수화)통역사는 무대 위에 위치해, 전 좌석에서 통역을 볼 수 있다.

 

시각장애인의 경우 배우의 호흡과 움직임을 가까이 느낄 수 있도록 전 구역의 첫 번째 열을 우선적으로 제공한다. 청각장애인의 경우 예매처 홈페이지 또는 문자로 예매할 수 있으며, 시각장애인과 청각장애인은 전화로 하면 된다.

 

한편, 공연 개막에 맞춰 희곡집도 발간된다. 남산예술센터와 이음출판사가 협력해 2016년부터 출판하고 있는 이음희곡선 ‘7번국도는 공연기간 중 남산예술센터와 각종 판매처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 밖에도 20() 공연을 마친 후 관객과 작품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관객과의 대화, 28() 오전 12시에는 남산예술센터의 역사와 무대 뒤를 엿볼 수 있는 극장 투어도 마련했다. 각각의 프로그램은 남산예술센터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