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걷기여행, DMZ 평화둘레길에서 강원 고성구간 참가신청 접수

길 명칭 선정을 위한 대국민 투표 이벤트도 함께 추진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4/11 [17:56]

DMZ 걷기여행, DMZ 평화둘레길에서 강원 고성구간 참가신청 접수

길 명칭 선정을 위한 대국민 투표 이벤트도 함께 추진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04/11 [17:56]

▲ 4월말부터 DMZ 내 평화안보 체험길(가칭 DMZ 평화둘레길) 3개 구간 중 고성구간의 참가자 신청 접수가 4월 11일부터 시작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정부가 4월말부터 단계적으로 개방하기로 한 DMZ 내 평화안보 체험길( DMZ 평화둘레길) 파주, 철원, 고성 구간 중 고성의 참가자 신청 접수가 4월 11일부터 시작된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행정안전부 DMZ 통합정보시스템인 ‘디엠지기’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를 통해 참가자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DMZ 평화둘레길의 고성구간은 DMZ 인근에서 금강산, 감호, 해금강 등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구간으로,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해안 철책로를 도보로 이동해 금강산 전망대까지 가는 A코스, 통일전망대에서 금강산 전망대까지 차량으로 왕복 이동하는 B코스 총 2개 코스로 운영된다.

 

체험길 방문 시작일은 남북정상회담 1주년인 4월 27일부터이며, 주 6일간(월요일 제외) 1일 2회 운영되고 1회당 A코스 20명, B코스 80명이 참여할 수 있다. 1차 참가 신청은 4월 11일부터 4월 18일까지이며 무작위 추첨을 통해 4월 19일 참가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DMZ 평화둘레길의 정식 명칭을 위해 오는 4월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SNS 투표 이벤트도 추진한다. 투표는 한국관광공사의 두루누비 페이스북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다양한 기념품도 증정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