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뫼의 뷰티풀 네이쳐12] 낙안읍성, 빛을 따라간 녹색의 향연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5/06 [23:30]

[솔뫼의 뷰티풀 네이쳐12] 낙안읍성, 빛을 따라간 녹색의 향연

남정현 기자 | 입력 : 2019/05/06 [23:30]

 

▲ 낙안읍성 새벽6시     © photo by 솔뫼


21시에 출발하여 낙안읍성에 도착한 시간은 새벽 2.

포인트 장소에 올라가니 이미 삼각대 10대가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사람은 없다

어차피 사진 찍을 시간이 다가오면 그 사이로 끼어들기 마련

삼각대와 삼각대 사이로 내 것을 세웠다.

그리고 무려 4시간여 기다렸다.

 

보통 20여 대 정도의 삼각대가 세워지는데

주말이라 그런지 새벽이 가까이 오니

200여 명은 몰려든 듯싶었다.

주위에 아우성치는 소리가 들렸지만

조용히 일출을 기다렸다. 난 느긋했다.

이윽고, 삼각대를 세워 놓고 간 이들이 되돌아왔다.

별 궤적을 돌리고 왔다고 한다.

그리고 끼어 든 것에 대해 아무 말 없었다.

 

▲ 낙안읍성, 산 위에서 뜨는 태양인지라 7시 되면서 강렬하게 떠올라 휠타를 낄 시간도 없이...     © photo by 솔뫼

 

 

▲ 포인트에서 내려와 낙안읍성안을 돌며1    © photo by 솔뫼

 

 

▲ 포인트를 내려와 낙안읍성안을 돌며2     © photo by 솔뫼

 

 

  • 도배방지 이미지

솔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