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이몽', 이봉창 의사 '일왕 처단' 의거 재현, '거사 전 마지막 대화 담는다'

실존 독립운동가들을 다룬 스토리 화제, 이번주는 ‘이봉창 의사’!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16:27]

MBC '이몽', 이봉창 의사 '일왕 처단' 의거 재현, '거사 전 마지막 대화 담는다'

실존 독립운동가들을 다룬 스토리 화제, 이번주는 ‘이봉창 의사’!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06/14 [16:27]

 

▲ MBC 특별기획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은 이봉창 의사의 일왕 처단 의거를 브라운관에 되살리며 ‘거사 전 마지막 대화’를 담는 감동의 장면이 기대된다.(사진제공=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MBC 특별기획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은 이봉창 의사의 일왕 처단 의거를 브라운관에 되살리며 ‘거사 전 마지막 대화’를 담는 감동적 장면이 기대된다.

 

앞선 ‘이몽’ 방송에서 이봉창 의사의 이름이 언급돼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지난회에서 이영진(이요원 분)-김원봉(유지태 분)과 밀회를 가진 김구(유하복 분)가 “한인애국단 이봉창이 덴노(일본 국왕) 행차가 시작되는 때에 맞춰서 동경에 들어갈 계획이지. 열병식을 마치고 오는 길목을 노릴거야.”라고 언급했다. 이에 김원봉은 “일왕을 직접 노린다는 겁니까?”라고 되물으며 이봉창 의사의 의거가 ‘이몽’에서 그려질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실제 한인애국단 소속이었던 이봉창 의사는 1932년 1월 일왕(日王) 히로히토를 향해 수류탄을 투척, 32세라는 젊은 나이에 교수형을 당했다. 비록 일왕 처단에는 실패했지만, 이봉창 의사의 의거는 당시 독립운동 전선에 새로운 활력소를 불어넣었다. 이에 ‘이몽’을 통해 되살려질 이봉창 의사의 ‘일왕 처단’ 의거에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이몽’ 측은 “유태준 열사에 이어, 오는 6월 15일(토) 방송에는 이봉창 의사의 일왕 처단 의거가 그려질 예정이다.”라고 밝힌 뒤, “특히 이봉창 의사가 거사 전 남긴 마지막 말이 함께 담기며 가슴을 울컥하게 만들 것이다.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전했다.

 

한편, MBC 특별기획 ‘이몽’은 오는 6월 15일(토) 밤 9시 5분 23-26화가 연속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드라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