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미래학교 수업혁신 모델 '창덕여중', 새로운 학교, 2019 혁신미래학교 공모

혁신학교와 미래학교의 성과를 결합한 새로운 학교 모델 제시, 8월 1일~26일 공모 신청 접수, 9월 중 초 1교, 중 3교 지정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7/31 [14:54]

서울미래학교 수업혁신 모델 '창덕여중', 새로운 학교, 2019 혁신미래학교 공모

혁신학교와 미래학교의 성과를 결합한 새로운 학교 모델 제시, 8월 1일~26일 공모 신청 접수, 9월 중 초 1교, 중 3교 지정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07/31 [14:54]

 

▲  미래교육과 혁신교육이 통합적으로 운영될 ‘혁신미래학교’를 8월 공모를 거쳐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미래학교(창덕여중)는 ICT 기반 교육활동, 교육과정·수업·평가의 일체화, 미래학습 체제에 부합하는 학교환경 구축 등 미래교육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미래교육과 혁신교육이 통합적으로 운영될 ‘혁신미래학교’를 8월 공모를 거쳐 9월 중 지정 및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혁신미래학교는 서울미래학교와 서울형 혁신학교의 장점이 결합된 새로운 학교 모델로, 테크놀로지 통합 교육환경을 바탕으로 창의적 민주시민을 양성하는 서울교육의 새로운 학교 모델이다.   

 

서울미래학교(창덕여중)는 2014년 지정돼 ICT 기반 교육활동, 교육과정·수업·평가의 일체화, 미래학습 체제에 부합하는 학교환경 구축 등 미래교육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서울형 혁신학교는 2011년 지정을 시작으로 학생 참여 형 수업, 교원학습공동체, 민주적이고 소통하는 학교문화,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학교 모델 등을 확산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2019년 혁신미래학교는 서울 관내 전체 초중교를 대상으로 오는 8월 1일(목)부터 26일(월)까지 신청을 받아, 9월 중에 초 1교와 중 3교(서울미래학교 창덕여중 포함)를 지정할 예정이며, 2020년에는 초·중·고 각 1교를 추가 지정해 향후 모든 학교에 적용될 수 있는 서울학교의 발전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3월부터 서울미래학교 및 혁신학교 교원, 프런티어 교사단, 교육청 관계자 등을 중심으로 「혁신미래학교 기획위원회」를 구성해 새롭게 만들어질 혁신미래학교가 지향할 교육과정, 학교환경, 교원역량, 학교문화의 방향을 제시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교육과정 편성 및 운영의 자율권을 확대해 학생 중심의 개별화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학교·학부모·지역사회가 참여하는 융합교육과정을 설계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 학습 플랫폼을 통해 개별화 학습과 학생 중심의 평가 체제를 선도한다.

  

수업-평가, 학교(학급) 운영, 교무행정 등 모든 교육활동과 학교 공간이 유기적으로 결합된 테크놀로지 통합 학교 환경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 무선인터넷 환경 구축 △ 학생 1인 1디바이스 지원 △ 클라우드 기반 LMS(학습관리시스템) 학습자 관리 및 평가시스템 구축·운영 △ 학생 학습활동 분석을 통해 교수-학습에 활용하는 티칭랩 구축 △ 교사의 ICT 활용 수업을 지원할 데크센터 구축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또한 학교 공간을 교육과정과 학습활동 중심으로 재구조화해 △ 교과별 특별 운영 △ 학습카페 △ 메이커교실 등 학생들의 협력적 창의교육을 위한 다양한 공간들이 구축될 예정이다.

  

미래역량 개발을 위한 교육과정 재구성, 테크놀로지 활용, 학생 참여 형 수업 설계, 수업과 평가의 일체화, 함께 만들어가는 학교 공동체를 위한 민주적 소통 등의 역량 함양을 위한 △ 교원 연수 △ 개인 및 공동 연구 △ 연구 환경 조성이 마련된다.

  

참여하고 협력하는 학교, 학부모-마을과 함께하는 학교를 위해 △ 소통과 참여의 ‘토론 있는 교직원회의’ 문화 조성 △ 교원학습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협력과 나눔 문화 강화  △ 학생자치 영역 확대 및 민주시민 역량 강화 △ 학부모의 학교 참여 프로그램 확대 △ 지역사회 연계 교육활동 등이 강조될 예정이다.

  

혁신미래학교 운영을 희망하는 학교는 ‘운영계획서 심사’ 및 ‘현장평가’를 거쳐 2019 혁신미래학교로 선정될 예정이며, 혁신미래학교로 지정된 학교는 향후 5년간 혁신교육과 미래교육이 융합된 새로운 학교 모델을 모색하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혁신미래학교의 안정적 구축·운영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 외에 별도로 ‘혁신미래학교 지원단’을 구성해 컨설팅, 교원연수, 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혁신학교에는 기존의 하향식 교육행정시스템을 극복하고 학교와 교사의 자율성을 극대화함으로써 학교와 교사의 상향식 적극성과 역동성을 살려내고자 하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학생들의 다양한 꿈과 끼에 맞게 학생들 한 사람 한 사람을 보듬고 더욱 창의적인 수업을 하는 것이다. 앞으로 전자의 미래지향적 요소를 혁신 ‘자치’ 학교의 실험을 통해 발전시키고자 하며, 후자의 미래지향적 요소를 ICT기반 미래학교의 수업혁신 모델(창덕여중)과 결합해 혁신 ‘미래’ 학교를 통해 발전시킴으로써, 결과적으로 혁신학교의 2단계 발전에도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시교육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