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뫼의 뷰티풀 네이쳐24] 진도 팽목항에 머무르다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5:10]

[솔뫼의 뷰티풀 네이쳐24] 진도 팽목항에 머무르다

남정현 기자 | 입력 : 2019/08/13 [15:10]

 

전 국민이 통곡한 세월호의 비극은

세월을 비껴가지 못하고 멈추어져 있습니다.

5년 전의 그 슬픔이 하도 커서

바닷 속에 침몰하여 일어서질 못하고 있습니다.

 

이해인 수녀의 그 슬픔이 하도 커서'

 

▲  진도 팽목항1 © photo by 솔뫼

 

 

▲ 진도 팽목항2     ©photo by 솔뫼

  • 도배방지 이미지

솔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