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보존과학센터,국제학술심포지엄 ‘방사선을 활용한 문화재 진단과 보존처리 ’개최

방사선으로 문화재 비파괴 진단과 복원을 논하다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9/03 [17:47]

문화재보존과학센터,국제학술심포지엄 ‘방사선을 활용한 문화재 진단과 보존처리 ’개최

방사선으로 문화재 비파괴 진단과 복원을 논하다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09/03 [17:47]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방사선을 활용한 문화재 진단과 보존처리’라는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센터장 이동식)는 오는 9월 4일 오후 1시부터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방사선을 활용한 문화재 진단과 보존처리’라는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엑스레이(X선), 감마선 등의 방사선이 문화재를 보존하는데 어떻게 쓰이는지 살펴보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다.

 

방사선은 특유의 투과력 때문에 다른 비파괴진단 방법으로 구현이 어려운 문화재의 속을 들여다보는 기술이 가능하다. 우리나라도 1960년대부터 문화재 상태조사나 제작기법 연구 등에 방사선 기술을 활용해 오고 있다.

 

최근에는 방사선을 이용하여 문화재의 내부 상태를 디지털 자료로 축적하고 있으며, 이를 4차 산업 콘텐츠로 활용하는 연구가 진행 중이다. 문화재에 해를 주는 생물 제거와 문화재 강화에도 방사선의 높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이번 국제학술심포지엄은 5개의 주제발표로 진행된다. 첫 발표는 ‘방사선 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복원에 대한 현황과 전망’(송정일, 국립문화재연구소)으로 방사선이 문화재 보존과 복원에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를 소개한다.

 

다음으로 ‘X선과 3D 스캔을 활용한 프랑스 박물관의 문화재 조사’(부스트, 프랑스 박물관복원연구센터) 발표와 ‘X-선 CT(컴퓨터 단층촬영)를 활용한 문화재 정밀 영상 분석과 활용’(오화숙, 원광대 차세대 방사선 산업기술 지역혁신센터) 발표에서는 국내외에서 활용되고 있는 X-선 문화재 비파괴 진단 기술과 활용사례를 소개함으로써 우리나라의 관련 기술을 점검하고 나아갈 방향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이어서 국내에서는 비교적 생소하게 느껴지는 방사선기술이 소개되는데, 네 번째 발표로 유기물문화재 진단에 한계가 있는 X선 대신 중성자를 사용한 조사법을 소개하는 ‘중성자를 활용한 문화재 비파괴 진단 및 활용’(김태주, 한국원자력연구원), 다섯 번째로는 X선보다 높은 에너지를 갖는 감마선을 문화재 보존처리에 활용하는 방법에 관한 ‘감마선을 이용한 유기질 문화재 살균‧살충 및 강화처리 기술’(코르텔라, 프랑스 아크뉴클레아트) 발표가 준비돼 있다.

 

발표 후, 발표내용에 대해 자유토론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의 후원을 받아 진행되며, 문화재 비파괴 진단과 방사선 기술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국제학술심포지엄을 통해 방사선 기술 활용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국내‧외 실제 업무 전문가들로부터 생생한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기술선도 방향 등을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Discussing Non-destructive Diagnosis and Restoration of Cultural Heritage with Radioactive Ray- An international academic symposium on ‘Radioactive Techniques for Diagnosis and Conservation of Cultural Heritage’ will be held on September 4th -

 

Cultural Heritage Conservation Science Center of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NRICH) under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Director, Lee Dongsik) will hold an international academic symposium on ‘Radioactive Techniques for Diagnosis and Conservation of Cultural Heritage’ at the National Science Museum on September 4th at 1 pm. This symposium will examine how X-ray and gamma ray are used in the conservation of cultural heritage and seek ways for further development.

 

Radioactive ray, with its unique penetrating ability, allows you to see the inside of objects where it is difficult with other non-destructive analysis methods. Korea has been using radioactive ray for condition surveys, manufacturing method studies, etc. since the 1960s. Recently, radioactive techniques are used for accumulating digital data of the insides of cultural heritage and researches are conducted to utilize the data as content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 high energy of radioactive ray is also needed for removal of biological damage and consolidation of cultural heritage.

 

The symposium consists of five topical presentations. The first presentation is ‘Current Status and Prospects for the Conservation and Restoration of Cultural Heritage Using Radiation Technology’(Song Jungil, Cultural Heritage Conservation Science Center, NRICH) which will introduce how radioactive ray is being used for conservation and restoration of cultural heritage.

 

Next, through ‘Surface 3D, X-rays and X-ray Tomography for Museum Object Analysis in France’ (Boust, Center of Research and Restoration for French Museums) and ‘Analysis and Application of Precise Image of Cultural Heritage Using X-ray Computed Tomography’(Oh Hwasuk, Wonkwang University Regional Innovation Center for Next Generation Industrial Radiation Technology) will introduce non-destructive analysis techniques with X-ray and examples in Korea and abroad, and examine related technologies and future direction for development.

 

Radioactive techniques that are relatively unfamiliar will also be introduced. Presentations on ‘Non-destructive Test and Utilization for Cultural Heritage by Neutron’(Kim Tae Joo,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which introduces survey method using neutrons instead of X-ray which has limits in analysing organic objects and on ‘Gamma Radiation Processing for Cultural Heritage Preservation’(Cortella, ARC-Nucleart) about gamma irradiation which is powerful than X-ray are prepared.

 

There will be discussion and Q&A at the end of the presentations.

 

This symposium was sponsored by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and anyone interested in non-destructive analysis and radiation technologies of cultural heritage can attend. For further information call Cultural Heritage Conservation Science Center, NRICH.

 

NRICH hopes that the symposium will be an opportunity to hear from the leading professionals of the X-ray application field and discuss future prospects.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재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