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이야기] 초등 통일교육 교재, ‘레츠(Let’s) 통일: 평화와 소통’, ‘레츠(Let’s) 통일: 치유와 통합’

남윤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12:59]

[북이야기] 초등 통일교육 교재, ‘레츠(Let’s) 통일: 평화와 소통’, ‘레츠(Let’s) 통일: 치유와 통합’

남윤혜 기자 | 입력 : 2019/09/09 [12:59]

 

▲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단장 김성민, 철학과 교수)이 초등학생용 통일교육 교재 ‘레츠(Let’s) 통일: 평화와 소통’, ‘레츠(Let’s) 통일: 치유와 통합’(전2권)을 발간했다.     © 남윤혜 기자


[참교육신문 남윤혜 기자]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단장 김성민, 철학과 교수)이 초등학생용 통일교육 교재 레츠(Let’s) 통일: 평화와 소통’, ‘레츠(Let’s) 통일: 치유와 통합’(2)을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책은 2년간 연구와 집필, 현장 피드백, 수정 등의 과정을 거쳐 초등학생들이 인문학적 통일론에 공감하고 체험을 통해 이해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인문학연구원 통일인문학연구단 소속 교수진 및 통일인문학연구단의 박사급 연구원, 현직 교사가 공동 집필했다.

 

첫 번째 평화와 소통편에서는 평화의 가치를 체감하고 평화 감수성을 기르면서 남과 북의 차이를 균형 있게 바라보며 진정한 소통의 길을 고민하는 내용으로 채웠다.

 

두 번째 치유와 통합편에서는 분단의 상처들을 치유하는 방법들을 고민하고 평화와 통일의 시대의 새로운 공동체로 거듭나는 통합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 책은 초등학생들도 분단과 통일 문제에 자율적이고 비판적으로 사고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야기들을 소개하고 있다. 또한 학교교육에 적용할 수 있도록 교과 내용과 연계된 활동들을 제시하면서 흥미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하고 있다. 평화·민주주의·인권·다문화 등 다양한 교육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통일인문학연구단 김성민 단장은 이 책은 2년 동안 연구단의 연구진들이 함께 기획하고 연구해 집필한 공동연구의 산물이라며 통일인문학연구단은 일반시민용 통일 교재부터 대학생과 중고등학생 통일교재를 발간했으며, 마침내 초등학생용 통일교육 교재를 발간함으로써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통일인문학 교재를 완간할 수 있게 되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건국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북이야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