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고궁박물관에서 18세기 조선왕실 화장품과 화장(化粧)문화 ‘화협옹주의 얼굴단장’

‘Cosmetics and Makeup Culture of the Joseon Court in the 18thCentury’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8:18]

국립고궁박물관에서 18세기 조선왕실 화장품과 화장(化粧)문화 ‘화협옹주의 얼굴단장’

‘Cosmetics and Makeup Culture of the Joseon Court in the 18thCentury’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10/07 [18:18]

 

▲ ‘화협옹주의 얼굴단장’ 특별전,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고려문화재연구원과 함께 오는 16일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18세기 조선왕실의 화장품과 화장(化粧)문화' 국제학술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 고려문화재연구원(원장 김병모)과 함께 오는 16일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18세기 조선왕실의 화장품과 화장(化粧)문화' 국제학술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발굴된 경기도 남양주시 삼패동 화협옹주묘에서는 화협옹주가 주인이라는 지석과 아버지 영조가 딸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며 지은 묘지석 등이 출토됐다. 특히, 옹주가 생전에 사용했을 빗, 거울, 눈썹먹 등 화장도구와 화장품이 담겨있던 소형 도자기가 묶음으로 발굴돼 주목을 끈 바 있다.

 

화협옹주(1733~1752)는 조선 21대 임금인 영조와 후궁 영빈이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영빈이씨의 자녀로는 언니 화평옹주, 남동생 사도세자, 여동생 화완옹주가 있으며, 화협옹주는 11세(1743)에 훗날 영의정을 지낸 신만의 아들 신광수와 혼인했고, 20세(1752년)에 병으로 세상을 일찍 떠났다.

 

국제학술대회는 총 2부로 구성됐다. 먼저, 1부는 ‘화협옹주와 조선시대 화장품’을 주제로 화협옹주묘 출토유물에 대한 발굴, 과학적 분석, 재현 등 일련의 연구 성과를 공유한다. ▲ 조선시대 사대부 묘제와 화협옹주 남편인 영성위 신광수‧화협옹주묘(최광훈, 고려문화재연구원), ▲ 화협옹주묘 출토 화장품 보존연구(김효윤, 국립고궁박물관), ▲ 조선시대 화장품의 분석과 재현(정용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이 준비돼 있다.

 

2부는 ‘18세기 화장문화’가 주제다. ▲ 18세기의 화장용 자기의 특징과 수용과정을 통해 본 조선왕실의 화장문화(곽희원, 국립고궁박물관) ▲ 18세기 중국 화장품 발전의 역사(장완핑, 상해응용기술대학) ▲ 18세기를 중심으로 일본의 화장품과 화장문화(무라타 타카코, 폴라문화연구소) ▲ 18세기 유럽의 화장품(프레드릭 르로이, 로레알, 세계화장품학회학술위원장) 등의 발표가 마련됐다.

 

18세기 조선의 화장 문화와 당시 왕실에 유입된 수입산 자기의 수용과정 그리고 당시 중국, 일본 그리고 프랑스의 화장 문화를 비교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발표가 끝나면 청중과 함께하는 종합토론 시간이 마련돼 있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고고학, 미술사 등 인문학적 연구와 보존과학 연구 등 학제 간 융복합연구의 성과가 공개돼 그 의의가 클 것으로 여겨진다.

 

참고로, 국립고궁박물관 1층 특별전시실에서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 간 '조선왕실 화협옹주의 얼굴 단장-화협옹주묘 출토유물과 분석연구'를 주제로 발굴유물과 분석연구 결과를 전시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화협옹주가 사용했던 화장 관련 유물은 물론, 조선시대 화장 문화를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Cosmetics and Makeup Culture of the Joseon Court in the 18thCentury

 

An International conference at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October 16, 2019)

A special exhibition Princess Hwahyeop and Her Makeup (October 1-31, 2019)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Director, JI, Byong Mok) is going to host an international conference, ‘Cosmetics and Makeup Culture of the Joseon Court in the 18thCentury’,jointlywithKoreaNationalUniversityofCulturalHeritage(President, Kim Youngmo) and Korea Institute of Heritage (Chairman, Kim, Byung-Mo) on October 16th. The conference will be held at the auditorium of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In 2015-17, various items which belonged to the Princess Hwahyeop, the daughter of King Yeongjo, were excavated in Sampae-dong, Namyanju-si, Gyeonggi-do Province. The unearthed items include a commemorative stone and a gravestone which states King Yeongjo’s bereavement. In particular, much interest was paid to the excavation of cosmetic items, such as a comb, mirror and ink stick for eye borrow. They were found in their original, small ceramic pots. These items would have been used by the Princess.

 

Princess Hwahyeop (1733-1752) was born to King Yeongjo, the twenty-first king of the Joseon Dynasty, and the Royal Consort Yeongbin of the Yi clan. She had a brother, Crown Prince Sado. At the age 11 (1743), the Princess got married to Shin Gwangsu (son of Shin Man who was to be a premier later date). The Princess died of an illness at the age of 20 (1752).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consists of two sessions.The theme of the first session is ‘The Princess Hwahyeop and the cosmetics of the Joseon Court’. Details of the excavation, the scientific analysis of the findings and the representation of the items will be presented during this session.

 

The presentations include ‘The memorial service of aristocrats in the Joseon Dynasty, the Princess Hwahyeop’s husband Shin Gwangsu and the Princess’ tomb’ by Choi Kwanghoon and ‘The conservation of the cosmetics excavated from the tomb of the Princess Hwahyeop’ by Kim Hyoyun. Jeong Yongjae’s presentation ‘The analysis and representation of cosmetics of the Joseon Court’ is also included in this session.

 

The theme of the second session is ‘The makeup culture of the 18th century’. This session features interesting international presentations which compare the cosmetics and makeup culture of the 18th century Joseon Court with the contemporaries of China, Japan and France.

 

The session presentations include ‘The characteristics of the cosmetics containers of the 18th century and the makeup culture of the Joseon Court through the trading routes’ by Gwak Heewon, ‘The history of the Chinese cosmetics’ development in the 18thcentury’ by Zhang Wanping and ‘The Japanese cosmetics and makeup culture in the 18th century’ by Murata Takako. Also, Frédéric Leroy presents ‘European cosmetics in the 18th century’.

 

This interdisciplinary conference brings together the international researches of archaeology, art history and conservation and provides a great opportunity to share the interesting research outcomes.

 

In October, a special exhibition ’Princess Hwahyeop and Her Makeup: Excavated Relics and Their Analysis' is held at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October 1-31, at the Special exhibition gallery on the 1st floor). This exhibition displays the cosmetics and related artifacts which the Princess used and the makeup culture of the Joseon Cour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