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의 등재와 보존·관리, 활용’을 주제로 국제워크숍 개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부터 보존·관리·활용방안 배운다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14:30]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의 등재와 보존·관리, 활용’을 주제로 국제워크숍 개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부터 보존·관리·활용방안 배운다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11/18 [14:30]

 

▲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오는 11월 19일부터 21일까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의 등재와 보존·관리, 활용’을 주제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보존역량 강화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오는 1119일부터 21일까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의 등재와 보존·관리, 활용을 주제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보존역량 강화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7, 유네스코와 한국 정부 간 협정체결로 본격 운영을 시작하는 ICDH의 기록유산 관련 첫 시범 프로그램이다. ICDH(International Centre for Documentary Heritage)2017년 제39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대한민국 청주시에 설립이 승인된 세계기록유산 분야 최초의 국제기구를 말한다.

 

전 세계 세계기록유산 소장기관들의 기록유산에 대한 보존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워크숍으로 국내를 포함한 아·태지역 등의 기록유산 소장기관 관계자 50여 명(12개국)이 참석한다.

 

기조 발표자인 서경호 교수(서울대, IAC위원 역임)기록유산분야 최초 국제기구인 만큼 센터 역할에 대한 전문가들의 기대가 크다.면서 유네스코와 기록유산 소장기관들과 네트워킹을 통한 국제적 인지도를 높여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밖에 세션별 발표자(국외15/국내7)들은 기록유산과 관련한 각각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유네스코 지정 세계기록유산은 전 세계 131개국 427(지역 목록 포함 526)에 이르고 있지만, 국가별 관리역량 수준은 큰 차이가 난다. 특히, 일부 국가의 기록유산은 전쟁, 자연재해 등의 훼손 위험에 심각하게 직면해 있지만, 이에 대한 모니터링과 사후관리 시스템의 부재로 제대로 된 현황 파악과 훼손 위험에 처한 유산에 대한 보호와 지원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항이다.

 

이소연 원장은 이번 워크숍은 기록유산에 대한 선진 관리기술이 위험에 처한 개별 유산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는 과정이라며 “ICDH는 기록유산을 소장한 기관들과 지속적인 네트워킹을 통해 위험에 처한 유산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고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내는 가교역할로 국제적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CDH는 내년 초 설립돼 본격적 활동을 시작한다. 센터설립의 근거가 되는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개정안이 지난 1031일 국회 본회에서 가결됨에 따라 법인(행정안전부 산하 특수법인) 설립 절차를 내년 5월까지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