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경궁의 신비로운 동물조각과 명정전 단청’을 주제로 '상반기 창경궁 인문학 강좌'

창경궁 옥천교 주변의 동물 조각, 명정전 월대(月臺) 주변의 동물 석상들, 궁궐건물 지붕위의 토수와 잡상 주제로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3:24]

‘창경궁의 신비로운 동물조각과 명정전 단청’을 주제로 '상반기 창경궁 인문학 강좌'

창경궁 옥천교 주변의 동물 조각, 명정전 월대(月臺) 주변의 동물 석상들, 궁궐건물 지붕위의 토수와 잡상 주제로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0/05/26 [13:24]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는 ‘창경궁의 신비로운 동물조각과 명정전 단청’을 주제로 한'상반기 창경궁 인문학 강좌'를 오는 6월 5일과 6월12일 오후 3~5시에 진행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소장 김상영)창경궁의 신비로운 동물조각과 명정전 단청을 주제로 한상반기 창경궁 인문학 강좌를 오는 65일과 612일 오후 3~5시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실내강의와 현장 강의로 진행될 이번 강좌는 창경궁에서 볼 수 있는 상서로운 동물조각과 조선 궁궐의 정전 중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인 명정전(국보 제 226) 단청을 중심으로 조선 시대 궁궐 문화의 미술사적 이해를 높이는 시간으로 마련했다.

  

65일 시작되는 첫 강좌는 창경궁의 석조문화재- 동물조각’(김민규,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강사)이다. 창경궁 옥천교 주변의 동물 조각, 명정전 월대(月臺) 주변의 동물 석상들, 그리고 궁궐건물 지붕위의 토수와 잡상을 주제로 하는 이번 강좌는 이론적인 실내강의와 현장을 직접 둘러보는 외부 강의로 진행된다. 월대(月臺)는 궁궐의 정전과 같은 중요한 건물 앞에 설치하는 넓은 기단 형식의 대를 말한다.

  

612일 진행되는 두 번째 강좌는 창경궁 궁궐 단청’(김도래, 북촌미술보존연구소 소장, 단청전문가)으로, 목재의 부식과 벌레의 침식을 막아주는 실질적인 효과와 잡귀를 쫓아내는 벽사(辟邪)의 기능, 그리고 미적인 이유로 건물에 사용했던 창경궁 궁궐 단청에 대해 들려주는 실내강의와 명정전과 통명전을 직접 둘러보면서 진행하는 현장 강의가 마련됐다. 시대별 단청의 특징과 명정전 내 일월오봉도의 문양의 의미를 생생하게 엿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벽사(辟邪)란 사슴과 비슷하게 생긴 상상 속 동물로 악귀를 쫓아내는 상징적인 그림이다.

 

이번에 진행되는 강좌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나,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하여 참여 인원이 매회 25명으로 제한된다. 또한, 참여자의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생활방역지침을 준용하는 선에서 강좌를 개최할 예정이다. 참가방법은 오는 26일 오후 2시부터 행사 전날까지 창경궁관리소 누리집에서 신청(선착순)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는 이번창경궁 인문학 강좌프로그램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에게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문화유산을 활용한 유익한 프로그램을 꾸준히 제공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