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할 344개 도서관 선정

도서관에서 삶과 사회를 성찰하는 인문 프로그램 진행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2:36]

문체부,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할 344개 도서관 선정

도서관에서 삶과 사회를 성찰하는 인문 프로그램 진행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0/05/28 [12:36]

▲ 문화체육관광부는 (사)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20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할 344개 도서관을 선정했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한국도서관협회(회장 남영준)가 주관하는 2020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에 참여할 344개 도서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2020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도서관별 다양한 주제로, 강연과 현장 탐방, 체험 활동을 연계한 자유기획’(258개관), 인문고전 독서 활동인 함께 읽기’(39개관), 삶을 돌아보는 인문 글쓰기 프로그램인 함께 쓰기’(37개관), 학교의 자유학년()제와 연계한 자유학년()’(10개관) 등 네 가지 유형으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가 가져온 삶의 변화와 마음의 상처, 감염병과 재난에 인문학적으로 대응하는 프로그램들이 눈에 띈다. 안양 시립석수도서관에서는 문학작품을 통해 코로나19로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는 방안을 탐색하는 마음 방역을 위한 문학 처방전, 대구 북구 대현도서관에서는 지역 주민들이 코로나19가 가져온 삶의 변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도서를 출간하는 푸른빛의 일기를 진행한다.

  

그 외에도 해당 지역 그림책 작가를 통해 지역문화와 인문학을 연계하는 파주 물푸레도서관, 시흥 목감도서관,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이해 해방 전후의 역사를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김해 시립 장유도서관, 광교 홍재도서관, 인근 중학교와 연계, 1인 방송 창작자를 강사로 활용해 진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대구 태전도서관 등에서 시의성 있는 주제와 지역 인문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프로그램에 참여하기를 원하면 공식 누리집에서 지역과 일정을 확인한 후, 해당 도서관에 신청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삶의 지혜를 키우고 사람 중심의 사회 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인문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