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20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 사업지 선정, 4년간 최대 국비 90억 원 지원

쇠퇴한 대전 유성 온천 지구, 부활 신호탄을 쏘다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4:15]

문체부, ‘2020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 사업지 선정, 4년간 최대 국비 90억 원 지원

쇠퇴한 대전 유성 온천 지구, 부활 신호탄을 쏘다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0/07/30 [14:15]

▲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년도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 사업 공모를 통해 ‘대전 유성온천’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고 4년간(’20~’23년) 국비 90억 원 이내 범위에서 예산을 지원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2020년도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 공모를 통해 대전 유성온천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고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국비 90억 원 이내 범위에서 예산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은 쇠퇴한 온천지구 재활성화를 목적으로 관광 콘텐츠 개발, 지역주민과 관광종사자 역량 강화, 노후시설 개선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는 대전 유성온천 등 3개 지역이 신청했으며, 문체부는 관광, 건축디자인, 도시계획, 문화콘텐츠, 온천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 전문가(7)로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평가를 진행했다.

  

선정위원회에서는 계획 타당성, 추진체계 적절성, 기대효과, 지속 가능성 등, 공모 시 공개된 기준에 따라 서면 검토와 현장 실사를 통해 대전 유성온천을 최종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대전 중심가에 있는 대전 유성온천은 지역 특성을 반영해 공공미술 사업, 청년창업 지원, 지역기업의 온천수 관련 상품 개발, 과학기술을 접목한 관광서비스 개발 등을 제안해 지역 특화 계획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대전시에 있는 대학, 연구기관, 공공기관 등과의 협력을 잘 구축해 사업계획의 실현 가능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업 1차 연도인 올해는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구체적 사업 내용과 지원 금액을 확정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내년부터는 지자체와 지역상인기업, 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문체부는 전문기관을 통한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 조현래 관광산업정책관은 생활환경이 변화하고, 집과 가까운 거리에 입욕시설이 보급됨으로써 단체 관광객 위주의 온천관광은 줄어들어 과거 호황을 누렸던 온천지구들이 근래에는 대부분 쇠퇴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온천지구에는 숙박시설과 식당 등 관광기반시설이 이미 잘 갖추어져 있고, 최근 치유와 휴식을 중요시하는 문화가 발달하면서 웰니스 관광시장이 성장하고 있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게 됐다.”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쇠퇴한 온천지구에 새로운 관광 콘텐츠를 입히고, 청년창업자 유치, 관광종사자 역량 강화 등으로 일본의 유후인’, 독일의 바덴바덴’, 헝가리의 세체니에 버금가는 세계적 온천 관광거점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