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수해복구·예방 위해 하천산책로 복구 및 모래주머니 등 수방자재 추가 제작·배치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6:27]

서초구, 수해복구·예방 위해 하천산책로 복구 및 모래주머니 등 수방자재 추가 제작·배치

남정현 기자 | 입력 : 2020/08/11 [16:27]

 

▲ 수해 복구·예방 계획은 ▲ 하천 산책로 복구 ▲ 모래주머니 등 수방자재 추가 확보 ▲ 침수취약지역 하수도 및 빗물받이 점검 ▲ 공사장 주변 배수상태 및 위험요소 점검 ▲ 차수판 점검으로 구성됐다.  © 남정현 기자


[참교육신문 남정현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지속된 강한 장맛비로 침수된 하천 및 하수시설물에 대해 신속히 복구·예방 대책을 수립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피해를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장마기간 중 서울 서초구에는 약 727mm의 비가 내렸지만 24시간 재난상황실 운영을 통해 수해예방에 만전을 기하여 피해를 최소화했다.

 

하지만 양재천, 여의천 등 하천 산책로가 침수되고 일부 도로가 침수되어 통행이 제한되기도 했다.

 

이번 수해 복구·예방 계획은 하천 산책로 복구모래주머니 등 수방자재 추가확보 침수취약지역 하수도 및 빗물받이 점검 공사장 주변 배수상태 및 위험요소 점검 차수판 점검으로 구성됐다.

 

먼저, 서초구는 비가 그친 87()하천수위 상승으로 양재천 산책로에 유입된 토사를 제거하기 위한 대청소를 실시했고,하천 통제가 해제되는 즉시 주민들이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장기화되고 있는 장마로 인한 저지대 침수에 대비해 모래주머니 등 수방자재를 추가 제작 및 배치할 계획이다.

 

또한, 침수취약지역(강남역, 내방역, 사당역)의 하수도 및 빗물받이를 점·청소하고 공사장 주변 배수상태 및 위험요소 점검을통해 피해를 예방하고자 한다. 아울러, 반지하 가구의 침수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수해 예방 돌봄 공무원을투입해 관내 차수판을 점검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하천 및 하수시설물 복구정비를 통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추가 피해를 예방하고자 한다.”남은 장마기간 동안에도빈틈없는 수방대책을 통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고 수해 피해가 없도록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