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 빅데이터 산업 거점 조성

대학 캠퍼스 유휴 부지를 활용해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12:11]

강원대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 빅데이터 산업 거점 조성

대학 캠퍼스 유휴 부지를 활용해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1/01/04 [12:11]

 

▲ 국토교통부, 교육부,중소벤처기업부는 강원대학교 캠퍼스 내 일부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본격적으로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강원대학교 캠퍼스 내 일부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본격적으로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의 유휴 교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고, 기업입주 공간 건축, 정부의 산학연 협력 및 기업역량 강화 사업 등을 집중해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3개 부처 공동 사업이다.

 

2019년 선도 사업으로 선정된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 강원대 3곳 중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가 지난해 10월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된 데 이어 강원대도 지정됨으로써 선도사업 3곳 모두 본격적인 사업 궤도에 오르게 됐다

 

강원대 캠퍼스혁신파크는 대학 내 66,500면적의 부지를 대학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해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며,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으로 기존 자연녹지지역(용적률 100%)을 모두 준 공업지역(용적률 400%)으로 변경해 최대 4배의 고밀도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국비 보조로 건축되는 기업임대공간인 산학연 혁신허브는 연면적 22,300규모로 2023년까지 기업 입주를 목표로 추진하며, 이곳은 업무 공간뿐만 아니라 기업 간 교류가 수시로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강원대는 지역의 강점을 살려 빅데이터를 활용한 바이오,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등의 기업 300여 개를 유치하고 1,5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캠퍼스 혁신파크를 빅데이터 산업의 중간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간 3개 부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대학현장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함께 노력해 왔으며, 앞으로도 인재양성, 창업 및 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지원을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또한, 선도사업의 성과가 지역 곳곳에 확산될 수 있도록 2021년 상반기 신규사업 2곳을 추가 선정하는 등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범정부 역량을 모아 추진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 사업 3곳이 모두 본격적으로 추진돼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활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선도 사업을 성공 모델로 성장시키기 위해 정책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고 신규 사업 확대를 통해 그 성과를 확산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