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공학전문대학원 학생팀, ‘위성정보 활용 스페이스 해커톤' 공모전에서 수상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10 [15:23]

서울대 공학전문대학원 학생팀, ‘위성정보 활용 스페이스 해커톤' 공모전에서 수상

남정현 기자 | 입력 : 2021/01/10 [15:23]

 

▲ 서울대 공과대학은 공학전문대학원 석사과정 최영준 학생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가 공동 주관한 아이디어 공모전 ‘위성정보 활용 스페이스 해커톤’에서 장려상을 받았다.   © 남정현 기자



[참교육신문 남정현 기자] 서울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차국헌)은 공학전문대학원 석사과정 최영준 학생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가 공동 주관한 아이디어 공모전 위성정보 활용 스페이스 해커톤(Space Hackathon)’에서 장려상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위성정보 활용 스페이스 해커톤은 위성정보 서비스의 국내 시장 확대와 위성정보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 모델 발굴을 목적으로 20208월 시작됐다.

 

공학전문대학원 응용공학과 석사과정 최영준 학생은 공대 기계공학부 4학년 김대욱, 항공우주공학과 3학년 김재원, 전기·정보공학부 4학년 정태석, 공학연구원 박정현 연구원과 ‘SNU-세틀라이트팀을 구성해 ‘GPS와 위성영상 데이터를 활용한 지방하천 제방실태 관리감독 시스템을 제안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팀 리더인 최영준 학생은 현재 한국수자원공사 차장으로 근무하며 공대 건설환경공학부 김영오 교수의 지도로 노후화된 댐 시설물의 효율적인 안전관리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민간이 우주개발을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New Space)의 흐름과 함께 세계 위성정보 활용 서비스 시장은 지속 성장하고 있다. 이번 경진대회는 다목적 실용위성 등 실제 활용 가능한 위성정보 기반의 서비스뿐만 아니라 가상 위성정보 기반 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까지 제안이 가능해, 새롭고 신선한 아이디어들로 치열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영준 학생은 수상소감에서 스페이스 해커톤에 참여해 팀워크를 기반으로 성과를 인정받아 기쁘다.”위성활용 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됐고 제안된 아이디어가 실제 현장에서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 공학전문대학원은 다공학적 역량을 가진 현장공학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20163월 개원했다. 엔지니어들이 산업현장의 복합적인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공학에 대한 전문적 정보를 교육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