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임상병리학과, 2020년 제48회 임상병리사 국가시험에서 4년째 100% 합격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1:27]

상지대 임상병리학과, 2020년 제48회 임상병리사 국가시험에서 4년째 100% 합격

남정현 기자 | 입력 : 2021/01/26 [11:27]

 

▲ 상지대학교 임상병리학과(학과장 김은정)는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 발표한 2020년 제48회 임상병리사 국가시험에서 졸업예정자 21명 전원이 합격하며 4년째 국가고시 100% 합격률을 기록했다.  © 남정현 기자


[참교육신문 남정현 기자] 상지대학교 임상병리학과(학과장 김은정)는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 발표한 2020년 제48회 임상병리사 국가시험에서 졸업예정자 21명 전원이 합격하며 4년째 국가고시 100% 합격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3년 신설된 임상병리학과는 전공에 대한 전문지식 및 현장 실무능력을 높이기 위해 전국 대학 최초로 3학년 2학기 6개월 동안 세브란스병원에서 임상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종합병원 진단검사의학과에서 필요로 하는 검사정보학 과목을 전국 대학 최초로 개설하는 등 맞춤형 현장 임상병리사를 양성하기 위한 교과과정 개편을 이어가고 있으며 2021학년도 수시모집에서 9.3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김은정 임상병리학과장은 현장 맞춤형 임상병리사 양성과 유전체분석 및 특수생리기능검사 등 전문화된 임상병리사 양성을 위한 교과과정 연구와 보완을 지속할 예정이며, “4년째 국가고시 100% 합격을 통해 입증된 학과의 위상이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교수와 학생 모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