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과기정통부, 문체부 등 ‘부처협업 교과서’ 15종 고등학교에 보급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11:03]

교육부, 과기정통부, 문체부 등 ‘부처협업 교과서’ 15종 고등학교에 보급

남정현 기자 | 입력 : 2021/02/05 [11:03]

 

▲ 교육부는 학습자 중심 현장맞춤형 교육 지원을 위해 과기정통부, 문체부 등 9개 부처와 함께 ‘부처협업 교과서’ 15종을 고등학교에 보급한다.   © 남정현 기자



[참교육신문 남정현 기자] 교육부는 3월부터 학습자 중심 현장맞춤형 교육 지원을 위해 과기정통부, 문체부 등 9개 부처와 함께 부처협업 교과서’ 15종을 고등학교에 보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부처협업 교과서는 급변하는 사회에 따른 현장의 역량중심 교육 수요와 학생의 진로·적성을 연계하기 위해 정부부처의 전문역량을 활용한 최신 지식·기술을 교과서에 반영해 개발됐다.

 

2019년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해 확정한 부처협업 교과서 개발계획에 따라 지난해 1차로 5종의 교과서를 개발·보급한 데 이어 올해 2차로 15종을 추가 개발했고, 내년까지 25종을 추가해 총 60종의 교과서를 직업계고 등 학교 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다.

 

부처협업 교과서는 협업부처가 주도해서 예산과 개발을 담당하는 부처 주도형과 교육부가 예산을 지원하고 협업부처는 전문 인력과 기술을 지원하는 부처 지원형으로 나눠 개발했다.

 

특히 개발 대상 교과서 선정단계에서 학교현장 수요와 부처의 전문 인력 지원 여건 등을 고려한 결과 다양한 전문교과를 배우는 직업계고의 교과서가 상대적으로 많이 선정됐다.

 

교육부는 부처협업 교과서를 통해 소수 선택 과목이나 전문분야의 맞춤형 교과서 부족으로 교사들이 교수·학습자료 등을 직접 제작해 수업에 활용해야 했던 학교의 어려움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검토 단계에서는 원고 및 편집본에 대한 내용, 표현·표기, 구성 체계 등 검토지원단이 종합 검토를 실시해 교과서의 완성도를 높였다.

 

개발 보급한 교과서를 대상으로 현장 활용 점검을 실시해 교과서 오류, 기술변화에 대한 수정·보완 등 질 관리를 지속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한 현직 교사는 정보 보호에 관한 기초 이론과 현장 실무를 종합적으로 다루는 교과서가 특성화고 학생 수준에 맞게 개발돼 학생들이 정보 보호 관련 전문적 지식과 기술 습득에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교과서 개발에 교사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정부부처 협업으로 학교의 필요와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교과서를 보급함으로써 학생의 과목 선택권이 확대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교과서 개발 시 교원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교과연구회 자율형개발방식을 추가하는 등 교과서를 통해 학교 교육과정을 다양화하고 교육과정 편성·운영의 자율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