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명예의 전당 헌정식, 2018년 최고의 강사 3인을 ‘국가인재원 명예의 전당’에 헌정

이의재 기자 | 기사입력 2019/03/13 [22:54]

2018 명예의 전당 헌정식, 2018년 최고의 강사 3인을 ‘국가인재원 명예의 전당’에 헌정

이의재 기자 | 입력 : 2019/03/13 [22:54]

▲ 헌정 대상자는 국가인재원에 2018년도 출강한 외부강사 800여명 중에서 베스트강사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 이의재 기자

 

[참교육신문 이의재 기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원장 양향자)은 진천 본원에서 2018 명예의 전당 헌정식을 열고, 2018년도 최고의 강사로 신병주 건국대 교수, 인남식 국립외교원 교수, 송동현 밍글스푼 대표 등 3명을 선정해 국가인재원 명예의 전당에 헌정했다.

 

이번 헌정 대상자는 국가인재원에 2018년도 출강한 외부강사 800여 명 중에서 베스트강사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신병주 교수는 역사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재미있는 강의로 정평이 나 있으며, 조선왕의 리더십을 주제로 국민이 신뢰하고 의지하는 공직자 역할에 대해 공직자 스스로 성찰할 시간을 갖게 했다.

 

인남식 교수는 중동지역 전문가로, 중동지역 정세 및 문화강의를 통해 중동과 북아프리카 정치 현황을 문화·종교별 특수성을 고려해 우리의 방향을 제시했다.

 

송동현 대표는 언론, 소통 전문가로 정책설명과 소통이라는 강의를 통해 공직자에게 필요한 정책설명 능력과 소통 역량을 사례중심으로 수업해, 교육생의 흥미를 높이고 적극적 참여를 유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양향자 원장은 국가공무원 역량강화에 기여해준 베스트 오브 베스트 강사 분들을 국가인재원명예의 전당에 헌정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면서, “국가인재원은 공직자들이 급변하는 정책 환경에서 용기를 내 적극적으로 도전할 수 있는 역량을 배양시키고, 내가 하는 일에 대한 가치를 제대로 인식할 수 있는 교육을 통해서 국민이 신뢰하는 공직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