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이야기] ‘나심 탈레브 스킨 인 더 게임’ 출간, 무책임이 낳을 ‘제2의 블랙 스완’ 경고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들이 만들어 내는 문제는 사회 균열을 일으키고 있다.

남윤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5 [01:06]

[북이야기] ‘나심 탈레브 스킨 인 더 게임’ 출간, 무책임이 낳을 ‘제2의 블랙 스완’ 경고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들이 만들어 내는 문제는 사회 균열을 일으키고 있다.

남윤혜 기자 | 입력 : 2019/05/05 [01:06]

 

▲ ‘블랙 스완(The Black Swn)’, ‘운(Luck)’, ‘안티프래질(Antifragile)’을 통해 예측 불가능한 불확실한 세계에서 살아남는 법을 이야기해 온 나심 탈레브(Nassim Nicholas Taleb) ‘인세르토(Incerto)’ 시리즈 마지막 ‘나심 탈레브 스킨 인 더 게임Nassim Taleb Skin in the Game)’이 출간됐다.     © 남윤혜 기자


[참교육신문 남윤혜 기자] ‘블랙 스완(The Black Swn)’, ‘(Luck)’, ‘안티프래질(Antifragile)’을 통해 예측 불가능한 불확실한 세계에서 살아남는 법을 이야기해 온 나심 탈레브(Nassim Nicholas Taleb) ‘인세르토(Incerto)’ 시리즈의 마지막 책 나심 탈레브 스킨 인 더 게임Nassim Taleb Skin in the Game)’이 출간됐다.

 

스킨 인 더 게임은 자신이 책임을 안고 직접 현실에 참여하라.’는 뜻으로, 흔히 어떠한 선택과 행동에 내포된 위험과 실패를 회피하는 현상을 지적할 때 언급된다.

 

자신의 선택이 낳은 결과를 책임지지 않는 자리에 있어서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들이 만들어 내는 문제는 세계 경제, 정치, 학계, 언론 등 사회 다방면에 걸쳐 심각한 사회 균열을 일으키고 있다.

 

리비아, 이라크 등 제3국의 정권 교체를 왜 미국이 결정하는가?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아마존 주식을 논하는 투자 전문가라는 사람들은 실제 그 주식을 샀는가? 복잡한 사회문제에 복잡한 셈법을 제안하는 교수나 학자는 연구실 밖 실제 사회구조의 역동성을 제대로 이해하고 경험해봤는가?

 

나심 탈레브는 자신의 핵심 이익을 걸지 않고 현실에 참여하지 않은 채, 그럴싸한 말만 하는 사람들을 향해 당신이 실제 그 문제의 리스크를 얼마나 감수하고 있는지 보여라!”라고 강도 높게 지적한다.

 

이익만 챙기고 손실은 피하는 전문가와 가짜 지식인, 권력이 어떻게 대중을 기만하고 있는지 그 행태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그들의 무책임이 낳을 2의 블랙 스완을 경고하는 인세르토마지막 시리즈 나심 탈레브 스킨 인 더 게임은 불확실한 세계 경제에 존재하는 19가지 보이지 않는 위기와 선택과 책임의 불균형이 가져올 위험한 미래를 경고하며 날카롭고 예리한 시선으로 포착한 극복의 실마리는 보여준다.

 

나심 탈레브가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은 이렇다. ‘시장 참여자들의 개별 성향과 시장의 움직임이 서로 관련 없는 이유는 무엇인가?’, ‘개인행동에 관한 연구와 행동경제학이 서로 관련 없는 이유는 무엇인가?’, ‘완벽해 보이는 정치인이 아니라 분명한 단점을 가지고 있는 정치인이 선거에서 승리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국가 간 외교는 어떤 식으로 이뤄져야 하는가?’, ‘보편주의는 원래의 의도와 달리 사람들에게 어떤 피해를 주게 됐는가?’, ‘인간 집단의 규모는 어떤 의미를 지니는가?’, ‘리스크를 감수해야 하는 가장 본원적인 이유는 무엇인가?’.

 

이 책은 25년간 나심 탈레브가 들려준 이야기를 완결 짓는 동시에 전작들을 뛰어넘을 정도로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이야기를 엮었다. 특히 전 세계 28개국에 번역·출간된 나심 탈레브 스킨 인 더 게임위험, 보상, 정치, 종교, 재무, 개인 채무 등 이 시대를 이해하는 데 폭넓은 관점과 신념을 선사하는 대담하고 새로운 신작이라는 평을 들으며, 나심 탈레브의 신작을 기다려온 독자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북이야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