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전체 분야의 기술과 제품이 코엑스에서 '국제환경산업기술 그린에너지전'

중국과 국내 환경기업 간의 1대1 상담회

전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21:16]

환경 전체 분야의 기술과 제품이 코엑스에서 '국제환경산업기술 그린에너지전'

중국과 국내 환경기업 간의 1대1 상담회

전성숙 기자 | 입력 : 2019/05/15 [21:16]

 

▲ 실내공기질 측정기     © 전성숙 기자


[참교육신문 전성숙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환경보전협회(회장 이우신)와 국내 최장수ㆍ최대 규모의 환경 전시회인 '국제환경산업기술ㆍ그린에너지전'15()부터 17()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제환경산업기술ㆍ그린에너지전''엔벡스(ENVEX, Environmental Exhibition) 2019'라고도 하는데, 이번 전시회에는 미국ㆍ중국ㆍ일본ㆍ유럽지역 등 19개국 244개 기업이 참가하며, 1,000여 명의 해외구매자를 포함해 4만여 명이 참관이 예상된다.

 

이번 행사는 수질ㆍ대기ㆍ측정분석ㆍ폐기물 등 환경 전체 분야의 기술과 제품이 선보이며, 미세먼지 측정 및 관리, 및 저감 기술을 비롯해 유해 화학물질 관련 기술도 전시될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기술과 스마트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경보 및 자동환기가 가능한 기기와 화학물질 누출에 즉각 반응하여 측정정보를 무선으로 전송하는 감지기술 등이 대표적이다.

 

아울러, 같은 장소에서 함께 열리는 '2019년도 환경기술ㆍ산업 성과전시회'에서는 미세먼지 및 폐기물 산업과 관련된 34개 기관과 기업의 최신 환경기술 개발현황, 및 산업육성 지원의 성과물이 선보인다.

 

이밖에 스타트업 특별관 구성 및 세미나가 열리고, 국내 중소 환경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제13'한ㆍ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 및 해외구매자 초청 과정이 있다.

 

▲ 실시간 미세먼지 측정기     © 전성숙 기자

 

1979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41회를 맞이하는 '국제환경산업기술ㆍ그린에너지전'는 국내 환경산업 관련 기술전시회 중 역사가 가장 깊으며, 올해 1월 국제전시연합회(UFI)로부터 국제 전시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515() 코엑스 컨퍼런스룸 308호에서 열리는 '한ㆍ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는 중국 최대 환경공업단지인 의흥환보과기공업원에 입주한 13개 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국내 환경기업의 기술을 소개하고, 중국과 국내 환경기업 간의 11 상담회를 연다.

 

해외구매자 초청 과정은 약 70명의 환경산업 관련 해외구매자를 초청해 국내 기업과 해외구매자 간 11 사업 기회를 주선하고, 이번 전시장과 국내환경 산업을 시찰하며 이뤄진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환경산업과 그린에너지 관련 국제기술 현황을 공유하여 국내 환경기업의 성장과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