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대상,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종묘에서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운영

여름방학엔 신나는 역사배움터 고궁과 종묘로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5:56]

초등학생 대상,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종묘에서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운영

여름방학엔 신나는 역사배움터 고궁과 종묘로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07/09 [15:56]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한국의 재발견, 우리문화 숨결과 함께 여름방학을 맞아 4대궁(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과 종묘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고궁청소년문화학교'를 오는 26일부터 8월 15일까지 운영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한국의 재발견(대표 이기석), 우리문화숨결(대표 오정택)과 함께 여름방학을 맞아 4대궁(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과 종묘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고궁청소년문화학교」를 오는 7월 26일부터 8월 15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초등학생들이 고궁의 역사를 바로 알고 궁중 문화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1989년부터 매년 여름방학에 시행하는 대표적인 청소년 대상 궁궐 프로그램이다. 고궁에서 시행 중인 프로그램 중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과정으로, 매년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2019년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오는 26일부터 3주 동안 고궁별로 정해진 요일에 주 1회씩(오전 9:30~11:30) 총 3회 운영한다. 각 고궁의 운영 요일은 ▲ 화요일은 창덕궁 ▲ 수요일은 경복궁 ▲ 목요일은 덕수궁 ▲ 금요일은 창경궁 ▲ 토요일은 종묘다. 궁궐의 역사와 사건, 인물, 궁중 문화 등을 들려주는 이론 강의와 현장답사, 체험학습 등으로 구성돼 진행된다.

 

3~6학년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3~4학년 반과 5~6학년 반으로 나눠 반별로 70명씩 모집한다. 참가신청은 오는 7월 18일 오후 1시부터 인터넷을 통해 선착순 접수한다. 현장접수는 진행하지 않는다. 참가 횟수는 지난해와 같이 학생 1명이 4대 궁과 종묘 모두를 참여할 수 있으나, 고궁별 참여 횟수는 1회로 제한한다.

 

참가비는 무료며,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과 각 궁궐, 종묘관리소 누리집의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문화재청은 “4대궁과 종묘에서 운영하는 「고궁청소년문화학교」가 미래의 문화유산 지킴이인 어린이들에게 역사 속 현장의 모습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인 궁궐에 대한 올바른 역사적 가치를 심어주는 뜻 깊은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재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