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제14회 인문주간 '갈등을 넘어, 화해와 상생으로' 인문학 축제 열려

서울덕성여대, '조선, 왕실여성의 삶' 강연, 도봉서원 선비포럼 체험행사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10/29 [10:39]

교육부, 제14회 인문주간 '갈등을 넘어, 화해와 상생으로' 인문학 축제 열려

서울덕성여대, '조선, 왕실여성의 삶' 강연, 도봉서원 선비포럼 체험행사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10/29 [10:39]

 

▲ 교육부, '제14회 인문주간', 전국의 39개 기관에서 인문학과 관련된 토론회, 강연, 대담, 답사, 전시, 공연 등 다채로운 인문학 행사를 개최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10월 28일(월)부터 11월 3일(일)을 「제14회 인문주간」으로 선포하고, 전국 39개 기관에서 인문학과 관련된 토론회, 강연, 대담, 답사, 전시, 공연 등 다채로운 인문학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39개 기관은 인문도시지원 사업단(17개), 인문한국/인문한국플러스 사업단(10개), 공모 선정 기관(12개) 등이다.

 

‘인문주간’은 2006년부터 시작돼 매년 가을 시민들에게 인문학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인문학의 가치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인문학 축제이다.

 

올해 인문주간은 ‘갈등을 넘어, 화해와 상생으로’를 주제로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있다. 서울 마포(서강대)에서는 ‘동아시아 기억의 연대와 평화’를 주제로 식민주의, 전쟁, 집단학살(제노사이드)에 대한 국제학술대회를 연다.

 

부천(서울신학대)에서는 ‘부천 공동체 인문학’을 주제로 공동체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는 강연과 책이야기(북토크), 체험활동을 열고, 다문화 가정 증가와 도시 브랜딩과 관련된 국제 포럼도 개최한다. 논산(건양대)에서는 소외된 어르신, 장애인들과 함께 인문학 관련 체험 활동, 지역 문화 답사를 통해 동고동락하는 인문감성도시 논산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 외에도 우리 지역의 현황과 역사, 인문학이 들려주는 다양한 이야기를 이웃과 함께 나누고, 나를 둘러싼 공동체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행사들이 개최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인문학은 인간과 삶에 대 깊은 성찰을 주는 학문으로 올해 인문주간을 통해 많은 국민들께서 우리의 삶에 대해 돌아보고, 함께 잘 사는 상생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을 가지시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