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품은 다양함과 평화 한마당’, 백신중과 삼죽초 다문화교육과 평화교육

2019년 다문화교육과 평화교육 정책학교 운영 성과 공유

전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1:33]

‘세계를 품은 다양함과 평화 한마당’, 백신중과 삼죽초 다문화교육과 평화교육

2019년 다문화교육과 평화교육 정책학교 운영 성과 공유

전성숙 기자 | 입력 : 2019/11/05 [11:33]

 

▲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4일(월) ‘세계를 품은 다양함과 평화 한마당’이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에서 개최됐다.  © 전성숙 기자

 

[참교육신문 전성숙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4() ‘세계를 품은 다양함과 평화 한마당이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2019년 다문화교육과 평화교육 정책학교 운영 성과를 공유하고 정책 발전을 논의하는 소통의 장이었다.

 

주요 인사로는 최근 우리나라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독일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독일의 통일 과정, 그리고 한국에서 사는 독일사람을 주제로 발표했다.

 

세계를 품은 다양함과 평화 한마당은 다문화교육과 통일교육의 성과, 및 탈북학생 교육 내실화 방안을 공유하고, 향후 지속적 발전을 위해 참여 기관 간 협력을 할 수 있는 비전을 보였다.

 

경기도교육청은 구체적 연구결과와 학교별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다문화교육 활성화 다문화학생 맞춤 교육 지원 다문화가정 밀집지역 교육과정 개발 진로체험형 통일교육 수업 모델 개발 탈북학생 교육 지원 통일교육 지원 세계시민교육 연구학교 영역으로 나눠 행사를 진행했다.

 

경기도형 다문화 예비학교인 백신중학교는 한국마사회와 고양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마을과 협력해, 교육비와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해 학교 밖 다문화가정 학생을 공교육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도운 사례로 주목 받았다.

 

, 탈북학생과 일반학생 통합교육을 실시한 삼죽초등학교는 탈북학생 입국초기에 체험학습과 상담 등을 지원해 어울림교육 운영 사례를 발표했다.

 

한편, 행사에는 다문화 국제혁신학교와 평화통일교육 연구학교의 경기도 내 134개 학교 교원을 비롯해, 지역청과 교육부 업무담당자 그리고 연구기관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경기도교육청 정태회 민주시민교육과장은 다문화교육과 평화교육에 헌신하시는 현장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라면서, “미래 사회를 대비해 학생들이 평화시민, 세계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