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국제관에서 ‘고려 도성 개경 궁성 만월대’ 학술심포지엄 개최

최광식 고려대 교수의 기조강연, ‘개성 만월대(고려 왕궁) 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 등 공유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17:04]

고려대학교 국제관에서 ‘고려 도성 개경 궁성 만월대’ 학술심포지엄 개최

최광식 고려대 교수의 기조강연, ‘개성 만월대(고려 왕궁) 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 등 공유

김세정 기자 | 입력 : 2019/11/14 [17:04]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남북역사학자협의회,고려사학회는  고려대학교 국제관에서 ‘고려 도성 개경 궁성 만월대’ 학술심포지엄을 공동 개최한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홍순권), 고려사학회(회장 한철호)는 오는 15일 오전 930분부터 고려대학교 국제관에서 고려 도성 개경 궁성 만월대학술심포지엄을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개성 만월대, 열두 해의 발굴’ (11.8.~28/덕수궁 선원전터) 전시와 연계해 이뤄지는 행사로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총 8차 조사에 걸쳐 진행돼 왔던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조사 성과를 공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1부 행사는 기조 강연과 6개 주제 학술발표, 종합토론으로 구성돼 있다. 먼저 1부는 최광식 고려대 교수의 기조 강연 개성 만월대(고려 왕궁) 발굴조사의 성과와 과제를 시작으로 남북공동발굴조사 성과를 동영상으로 시청하는 시간을 가진다.

  

2부에서는 고려 수도 개성의 구조와 역사적 가치를 주제로 고려 개경의 문화유산과 보존정책의 변화과정(이상준, 국립문화재연구소)’ 고려 개경의 도성 구조와 궁성(김창현, 고려대학교)’ 발표가 이어진다.

 

3부에서는 궁성 만월대의 조사연구 성과를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2018년 조사내용을 중심으로 한 개성 고려궁성 조사연구 성과와 향후과제(조은경, 국립문화재연구소)’를 비롯해 고려 본궐 배치체계와 주요전각 위치 재검토(남창근, 남북역사학자협의회)’, ‘개성 만월대 출토 청자 유형과 특징(박지영, 국립문화재연구소)’, ‘개성 만월대 출토 금속활자의 가치(유부현, 대진대)’ 등 각 분야 전문가의 발표가 이어진다.

  

4부는 종합토론으로 안병우 한신대 교수를 좌장으로 개성의 문화유산 보존과 남북교류협력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행사가 다양한 국제정세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2007년부터 이어져 오고 있는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조사와 고려의 역사문화를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South and North Korea Cultural Properties Cooperation Project Team, Survey Research Team

 

‘Goryeo Capital Gaesung Palace Manwoldae’ Academic Symposium Held on November 15th, Friday at Korea University International Studies Hall -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NRICH) under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Director General, Choi Jong-Deuk), Inter-Korea Historian Association (Chair, Hong Soon-kwon), the Society for Studies of Korean History (President, Han Cheol-ho) will co-host ‘Goryeo Capital Gaesung Gungsung Manwoldae’ Academic Symposium at Korea University International Studies Hall on November 15th, Friday from 9:30 am to 17:30 pm.

 

The symposium is held in connection with the exhibition ‘Gaesung Manwoldae, Twelve Years of Excavation’(Nov 8.~28./Deoksugung Seonwonjeon site) to showcase the results of the joint excavation of Gaesung Manwolda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which has continued to its 8th excavation since 2007 to 2018.

  

The symposium consists of one keynote lecture, 6 topical presentations and a discussion. In the 1st sesssion, it will start with the keynote lecture from Professor Choi Kwang-Sik of Korea University on ‘The Outcomes and Issues of Gasung Manwoldae Excavation’ and watching a video on the outcomes of the joint excavation.

 

In the 2nd session, as part of the topic of ‘The Structure of Gaesung the Goryeo Capital and its Historical Value’, ‘Cultural Heritage of Goryeo Gaegyoung and the Changes in Preservation Policy (Lee Sang-Jun, NRICH)’, ‘The Structure of the Capital City Gaegyoung of Goryeo and its Palace (Kim Chang-Hyun, Korea University)’ will be presented.

  

In the 3rd session, it will focus on ‘the Outcomes of Gungsung Manwoldae excavation’. Through not only the presentation on ‘The Results and Prospects of the Study on Gaesung the Goryeo Gungsung (Choi Eun-Kyung, NRICH)’ but from professionals of different fields it will bring understanding in ‘The Spacial Configuration of Goryeo Royal Place and Reconsideration of the Placements of Main Buildings (Nam Chang-Keun, Inter-Korea Historian Association)’, ‘The Types and Characteristics of Celadon Excavated from Gaesung Manwoldae (Park Ji-Young, NRICH)’, ‘The Value of Metal Movable Types Excavated from Gaesung Manwoldae (Yoo Boo-Hyeon, Daejin University)’.

  

The 4th session will be a discussion on ‘Preservation of the Cultural Heritage of Gaesung and South-North Korea Exchange and Cooperation’ with Professor Ahn Byung-Woo of Hansin University as chair to share various opinion on the topic.

 

This symposium is www to the public and anyone interested can attend.

  

NRICH expects the event will bring deeper understanding in Gaesung Manwoldae South and North Korea joint excavation, which continued from 2007 despite the changes of international relations, and the history and the culture of Gorye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