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KW 컨벤션 센터에서 산림생명자원 '스마트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사업' 공청회

산림청, 산림생명자원 활용 기술 개발로 돈 되는 임업 실현

김세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1/10 [15:56]

대전 KW 컨벤션 센터에서 산림생명자원 '스마트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사업' 공청회

산림청, 산림생명자원 활용 기술 개발로 돈 되는 임업 실현

김세정 기자 | 입력 : 2020/01/10 [15:56]

▲ 산림청은 대전 KW 컨벤션 센터에서 산림생명자원활용 강화를 위해'스마트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사업'공청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 김세정 기자

 

[참교육신문 김세정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지난 9일 대전 KW 컨벤션 센터에서 산림생명자원활용 강화를 위해스마트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사업공청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산림생명공학기술은 산업적으로 유용한 생산물을 만들거나 생산 공정을 개선할 목적으로 산림생명자원의 생물학적 시스템, 생체, 유전체 또는 그들로부터 유래되는 물질을 연구 및 활동하는 기술이다.

 

공청회에는 산림생명자원 바이오산업 관련 민관산학연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하고, 산림청이 새롭게 기획한 산림과학기술 국가연구개발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공청회는 초청 강연과 스마트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사업에 대한 산림청 관계자의 발표에 이어, 분야별 세부 기술 사례가 차례로 소개됐다.

 

▲ 「소재의 전쟁, 산림생명자원 산업화 R&D의 미래바이오 믹스 홍성빈 대표▲ 「바이오소재산업에서 산림생명자원의 가치퍼슨의 유현숙 부사장▲ 「유용 산림생명자원 스마트 탐색?확보 기술 개발국립수목원 김재현 연구관 ▲ 「고부가가치 산림생명자원 첨단 공급기반 구축국립백두대간수목원 김영수 실장▲ 「산림생명자원 활용 고부가가치 신소재 개발호서대 이환명 교수 등이다.

 

한편, 산림생명공학 기술개발 사업은 산림청이 지난 2017년부터, 산양삼, 산겨릅 등 약 50여 종의 산림생명자원을 활용해 식품, 의약품, 화장품 기능성 소재 발굴과 고부가가치 제품화로 연계하는 연구를 추진해 왔다.

 

이번 공청회를 통해 기존 연구를 대형 연구 사업으로 기획하고 확장하여 2029년까지 국가 고유의 유용 산림생명자원 500, 신소재 50, 글로벌 소재 제품 5개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연구 기간은 2022년부터 2029년까지 8년간 약 2,500억 예산 규모로 추진 예정이며, 이를 통해 연간 평균 1억 수준의 임가 소득 증가와 바이오 경제 분야에서 5천여 명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공청회 현장에서 수렴된 의견들을 반영해 산림생명공학기술 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라며, “임가에는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고, 국가적으로는 세계 최고의 산림생명공학기술 보유국으로 성장시키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