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규진의 벌거벗은 교육11] 아이 둘 낳길 참 잘했다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9:27]

[심규진의 벌거벗은 교육11] 아이 둘 낳길 참 잘했다

남정현 기자 | 입력 : 2020/01/13 [19:27]

 

아이 둘 낳길 참 잘했다

   

▲ 신이 주신 선물, 자식.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감격스러운 선물 앞에 무릎 꿇는다. (이미지 출처= 디자이너 추지연) © 남정현 기자


제주살이를 통해 귀하게 얻은 둘째 딸. 뱃속에 있을 때 제대로 챙겨주지 못해 영영 못 볼 뻔 했던 사랑스런 아이. 이제는 보란 듯이 건강하게 자라고 있고 누구보다 웃음이 많아 괜스레 가슴이 뭉클하다.

 

낳는 것이 부모의 역할이 아니라 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돕는 것까지 부모의 역할이기에 하루도 대충 살 수 없다. 잠자리에 들어 눈을 감는 순간 피곤에 취해 잠들 수 있도록 아이들을 돌본다. 그리고 돌아본다.

 

고민하지마. 둘째까지 있으면 얼마나 행복한데

애 둘과 하나는 완전히 다른 세상이야. 몇 배로 행복해

 

주변에서 둘째까지 가지기를 꺼려하는 경우가 많다. 육아가 자신 없고 돈도 없다고. 우리도 그랬다. 돈도 없고 육아도 힘들었지만, 하나가 이렇게 예쁜데 둘이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기대로 둘째를 만났다.

온 집안이 항상 어질러져 반듯할 시간 없지만

넘치는 빨래를 감당할 용기 없지만

매월 돈에 쫓겨 풍족한 삶을 꿈꿀 수 없지만

하늘이와 하은이가 있어서 오늘도 설레는 삶을 산다.

 

신이 주신 선물, 자식.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감격스러운 선물 앞에 무릎 꿇는다.

 

아이 둘 낳길 참 잘했다.

 

둘째 하은아, 건강하게 예쁘게 자라줘서 고마워.

 

 

 

 

심규진 작가

 

퇴근 후 글을 씁니다.

여전히 대학을 맴돌며 공부하며

세상을 바꾸는 이야기를 꿈꿉니다.

<어른 동화>, <상처 받고 싶지 않은 내일>을 펴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교육칼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