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국내 최초 ‘수소저장 액체기술(LOHC)’로 시간당 20N㎥ 수소 저장

남윤혜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00:44]

한국전력, 국내 최초 ‘수소저장 액체기술(LOHC)’로 시간당 20N㎥ 수소 저장

남윤혜 기자 | 입력 : 2020/03/13 [00:44]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국내 최초로 ‘수소저장 액체기술(LOHC)’을 활용해 시간당 20N㎥의 수소 저장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 남윤혜 기자

 

[참교육신문 남윤혜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국내 최초로 수소저장 액체기술(LOHC)’을 활용해 시간당 20N의 수소 저장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N은 섭씨 01기압 상태에서의 기체의 부피를 표현하는 단위().

 

LOHC(Liquid Organic Hydrogen Carries) 기술은 2017년부터 시작된 최신기술로 지금까지는 1N의 소규모에서만 이뤄지는 기초연구 수준에 머물러 있었으나, 한전에서 국내 최초로 시간당 20N의 수소를 저장하는 LOHC 저장 기술 실증에 성공했다.

 

또한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LOHC가 적용된 수소저장설비에 대한 고압설비 일반제조시설 기술 검토서, 가스 사용시설 완성검사 증명서를 받은 사례는 한전이 최초다.

 

현재 국내에서 활용 중인 수소 저장기술은 대기압 200배 이상의 높은 압력에서 수소를 압축·저장해야 하고 탱크로리로 운송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비용과 위험성이 존재하는 단점이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LOHC기술은 수소를 액체 화합물 안에 저장함으로써 안전한 저장과 운송이 가능하며 수송 비용도 저렴하다.

 

일정한 조건(50180의 온도, 대기압 50배 압력)에서 수소를 수소저장 액체인 DBT(Dibenzyltoluene)와 촉매에 반응시키면 액체화합물에 흡수되어 저장되는 원리며, 수소를 250이상의 온도와 대기압의 약 3배 조건에서 촉매와 반응시키면 저장된 액체에서 수소가 분리되고 분리된 수소저장 액체는 재사용이 가능하다.

 

수소 전기차 1대당 약 5kg의 수소를 충전할 수 있다고 가정하면 100리터의 LOHC는 수소차 1대를 충전할 수 있고 1년 이상 저장해도 누설량이 없다.

 

한전은 앞으로도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보탬이 되도록 다양한 에너지 신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