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RUS 학부생 연구 인턴(Research for Undergraduate Students)’ 도입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6/05 [04:00]

건국대, ‘RUS 학부생 연구 인턴(Research for Undergraduate Students)’ 도입

남정현 기자 | 입력 : 2020/06/05 [04:00]

 

▲ 건국대 혁신지원사업단이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2019년부터 도입한 ‘RUS 학부생 연구 인턴’은 학부생 자신이 전공이나 관심 분야의 교수진 연구에 직접 참여해 대학원 진학 등 진로 탐색의 기회를 갖고 관련 연구 분야의 전문가들과 소통할 수 있는 현장 중심형 실용화 교육 프로그램이다.  © 남정현 기자

 

[참교육신문 남정현 기자] 건국대학교가 대학혁신지원사업 연구혁신 분야 프로그램으로 ‘RUS 학부생 연구 인턴(Research for Undergraduate Students)’을 도입해 학생들의 연구 참여와 진로 탐색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건국대 혁신지원사업단이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2019년부터 도입한 ‘RUS 학부생 연구 인턴은 학부생 자신이 전공이나 관심 분야의 교수진 연구에 직접 참여해 대학원 진학 등 진로 탐색의 기회를 갖고 관련 연구 분야의 전문가들과 소통할 수 있는 현장 중심형 실용화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9년 학부생 연구 인턴 프로그램에는 446명의 학생과 136명의 교수가 참가했다. 기간 중 총 37명의 학부생이 학술대회에 참여했으며 최종결과 보고서에는 40명의 학생이 논문을 제출하고 37명은 학회 포스터를 제출했다.

 

2020RUS프로그램은 6개월 트랙으로 진행되며 71일부터 시작한다. 학부생은 활동기간 동안 월 30만원의 지원금과 우수 연구 결과물에 따라 우수 장학을 받을 수 있으며, 대학원생의 멘토링 장학은 매월 20만원을 지원받는다. 장학금을 지급받은 학부생은 연구 활동 보고서와 함께 연구 결과물을 제출해야 하고 연구윤리교육과 환경안전 교육도 받는다.

 

RUS프로그램의 장점은 전공과 관계없이 학생들이 원하는 연구 분야의 교수 실험실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진로를 결정하기 전에 평소 관심 있는 분야의 연구실에서 학과를 뛰어넘어 대학원생 멘토와 지도교수를 매칭해 실험실 문화를 체험하고 연구 주제를 배울 수 있다.

 

2019RUS프로그램에 참여했던 KU융합과학기술원 이윤주 학생(줄기세포 재생공학 4학년)대학원 진학에 대해 고민하던 중 실험실을 직접 경험해 보고 그동안 해보고 싶던 암세포를 이용한 실험도 직접 진행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참여했다.”처음 보는 실험장비도 많고 연구자로서 갖춰야 할 기본자세와 실험 절차까지 모두 새로 배워야 했지만 함께 참여한 연구 논문이 해외 학회에 발표될 때는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박진용 혁신사업단장은 “RUS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은 평소 관심 있던 분야에 대해 심층 탐구하고 관련 분야 진로 탐색을 위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며 학부생 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대학원 연구실 문화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