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립박물관, '뒷간, 화장실이 되다' 전시 영상 공개

남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6:37]

인천시립박물관, '뒷간, 화장실이 되다' 전시 영상 공개

남정현 기자 | 입력 : 2021/02/04 [16:37]

 

▲ 온라인 전시는 인천시립박물관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 후 ‘인천광역시립박물관-전시-온라인 전시관’ 게시판에 들어가면 VR로 구현된 다채로운 전시를 만날 수 있다.  © 남정현 기자



[참교육신문 남정현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시립박물관에서 코로나 19로 인해 집에 머물고 있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역사를 배울 수 있도록 온라인 전시와 유튜브 영상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먼저 온라인 전시는 인천시립박물관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 후 인천광역시립박물관-전시-온라인 전시관게시판에 들어가면 VR로 구현된 다채로운 전시를 만날 수 있다.

 

또한 열린 광장-자료실게시판에 게시된 자료들을 활용하면 더욱 즐겁게 전시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인천시립박물관은 작년 연말에 상설전시 관람을 위한 어린이용 활동지를 만들었는데, 이를 온라인에도 공개했다. A4용지에 활동지를 인쇄하고 1시간가량 VR전시를 보면서 활동지를 풀면 게임하듯 자연스럽게 지식을 쌓을 수 있다.

 

만약 VR전시 관람이 어렵다면 유튜브에 인천시립박물관을 검색하여 전시와 교육에 사용된 영상들을 볼 수 있다. 인천시립박물관 마스코트 인시박과 뮤나가 설명해 주는 상설전시 영상은 물론이고, 기획특별전 해설 영상도 볼 수 있다.

 

최근에는 <뒷간, 화장실이 되다> 전시 영상도 공개되어 애니메이션, 샌드 아트, 사진영상, 다큐멘터리까지 다양한 영상을 보면서 지식도 함께 쌓여있을 기회이다.

 

가정에서는 영상 시청 후 예덕선생과 유시는 이후에 어떤 사이가 됐을까?” 등의 생각거리를 질문하거나 측신과 성주신 설화를 모티브로 한 신과 함께등의 영화를 관람한다면 무료한 방학은 먼 이야기가 될 것이다.

 

또한 인천시립박물관 공식 블로그에서는 2월 한 달간 매주 수요일마다 <뒷간, 화장실이 되다> 영상 시청 후 연계활동을 소개한다.

 

유동현 인천시립박물관장은 질 좋은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것뿐만 아니라, 잘 활용하는 방법도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코로나 19가 잠잠해져 박물관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교육을 듣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